커뮤니티 > 참가후기
작성자 김선희 작성일 2019/12/05 파일
제목 2019 제주 4풀을 마치고.....
 
 
안녕하세요 ^^
2019제주4풀에 참가한 김해의 김선희 입니다.

지나고 보니 장영기 회장님의 눈에는 제가 가장 불안한 참가자 였던것 같습니다.
저를 소개하는 두번내 "포기하실 줄 알았는데 끝까지 완주하신...." 이라며 소개하셨거든요 ㅎ

울산에서 마라톤을 시작하여 오로지 한 클럽에서만 활동하였습니다 . 어떤 이유였던지 그 클럽의 유니폼을 계속 입을 수 없는 상황이었고 다른 옷을 입으니 주로에서 뵙는 분들이 모두 의아해 하시어 15년만에 바뀐 교복을 입고 제주 4일을 즐기려 선택한 대회였습니다. 2019 제주4풀 4일 내내 핑크 '산들바람' 으로 잼나게 달리고 왔습니다.

2015년 가족 제주여행중에 마지막 하루 오전시간은 각자 쓰기로 하고 참가했던 제주4풀의 마지막코스를 이미 경험한 적이 있습니다. 딸랑 하루 참가였으나 대회진행이 달림이들에게 최선을 다한다는 느낌을 받아 주변인들께 "전마협은 제주4풀을 위해서 한해 마라톤 장사를 하는 것 같더라" 라고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11/30 1일차 대회장에 도착하니 전국의 다리 튼튼한 분들이 출발준비로 분주한데...마이크를 든 전마협 부회장님은 주자들에게 자꾸만... 뭘 삼켜라...!! 뭘 발라라...!! 또 뭘 씹어서 물로 넘겨라..!! 날이 추븐데 커피 한잔 마시라...!! 열심히 주문하시더니 머리부터 발끝까지 준비운동 완벽히 시켜서 출발을 시켜주셨습니다.

광화문마라톤모임의 영남팀 하프 2:30 , 풀 5:00 전담페메인 저는 매 대회를 제한시간까지 알뜰하게 채우는 우수한 능력을 갖췄으니 이번 4풀도 5:00~5:20 으로 즐길 준비를 하고 임했습니다.

달림중에 만난 응급상황을 울트라고수님께 배운 비법으로 처치해드리기도 하고 ...각자의 달림체험담을 나누고... 조금 빨리 만나는 각 5km급수대는 아직 대회 초반이라 그럴거라 생각하면서 1회차 달림의 골인선을 밟았습니다.

숙소로 들어가는 4풀 주자들의 손에는 또 몇가지 선물들이 한 봉지씩 들려있고 맛있는 저녁과 편안한 잠자리는 이튿날을 맞게 해주었습니다.

12/1 2일차는 출발부터 끝까지 축축하고 묵직하고 느릿한 달림이었으나 낮지않은 기온으로 나름 잼나게 달렸습니다.

대회장 오가는 버스에서 각자의 달림 이야기를 나누면서 서로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태는 모습이 모두가 이미 오래전부터 서로를 너무나 잘 알고 지냈던 관계인양 잠시 착각했습니다.

12/2 3일차는 피로감에 눌려 어깨도 무겁고 무릎도 뻐근하더만 출발신호에 맞춘 움직임을 따르다보니 또 그냥그냥 나아갔습니다. 오늘 짝꿍은 검프 제주지맹의 울트라맨 ㅎㅎ 우리는 뛰다가...걷다가....무지개를 배경으로 사진도 찍고...4차선을 건너 화장실도 다녀오고...밀감밭에서 두 알 따서 나눠먹기도 하고...편의점에 들러 따뜻한 쌍화탕까지 함께 마시면서 골인선을 밟은 여유로운 달림이었습니다.

12/3 마지막 달림은 07:30 의 어둑한 출발이었으나 집으로 돌아간다는 설레임으로 또 힘을 내어봅니다.
나흘째 가장 컨디션이 좋아보이는 커플 오명섭님이 어찌나 달아나는지 따라붙느라 애 좀 썼더니 벌써 초딩친구가 카메라를 들고 기다리는 골인점이 보입니다.

작년 제주4풀을 완주한 오명섭님에 감동하여 2019제주4풀을 참가하였고 동반주까지 하였으니 큰 행운이었습니다.

저처럼 4풀에 첫 도전이신 분들과....거듭 몇 해 참가중이신 분들과...사정상 불참의 아쉬움을 주자들에게 간식을 찬조하면서 달래시는 분들과...안전하고 즐거운 달림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신 전마협가족들과 관계자님들 모두 반갑고 감사했습니다.

4풀신청 여성주자들의 100% 완주율에 회장님의 특별한 선물로 마라톤화까지 받아드니 돌아오는 가방 꾸리기가 좀 버거워졌습니다. 게다가 작년에는 자비부담으로 제작한 4풀 완주메달을 금년에는 전마협에서 제공해 준다니 감사의 인사를 또 한번 더 하게 됩니다. 3일동안 같이 자고 같이 일어나 쫑알거림으로 웃음 나누었던 룸메님도 아주 특별한 인연으로 오래도록 기억하겠습니다.

제주도 이 멋진 달림여행를 함께 하신 모든 님들 늘 건강하시고 다음 대회의 만남을 기다리는 반가움이 되길 바래봅니다.

감사합니다 ~^


 



이름:
댕기
나의 룸에 언니~♡
4일동안 풀마라톤 즐겁게 웃음지으며 완주 하시고 축하드려요~^^
저두 즐겁게 대회하고 갑니다.♡ 수고많으셨고 회복 잘하셔요~♡♡
2019-12-05 23:28
댕기
룸메이트~입니다~ㅋㅋㅋ(오타) 2019-12-05 23:30
락앤런
4풀의 매력은 무었일까요? 알게될쯤 한번 도전해 보겠습니다. 수고 많았습니다. 화이팅! 2019-12-27 16:4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파일 조회
 
[공지]참가후기 게시판 이용.. 사무국 2004/11/26   23,988
211 카본-Z마라톤화(울트라)를 신고 달리다. (4,514) 민경직 2021/02/21   65,535
210 2019 제주 4풀을 마치고..... (3) 김선희 2019/12/05   7,725
209 금산 명품마라톤 후기 (1) 정양모 2019/04/07   8,064
208 현장 막걸리 시음 (2) 정은우 2019/02/24   8,132
207 남원 마라톤 참가기 이재관 2018/11/28   8,161
206 2018 양구 DMZ 마라톤 참가기 (2) 이재관 2018/09/04   4,902
205 연대별 시상 경로우대는 안 바라지만 홀대는 말아 주.. 김주원 2018/08/05   4,873
204    연대별 시상 경로우대는 안 바라지만 홀대는 말아 주.. 사무국 2018/08/10   4,713
203 2018 전마협 혹서기 마라톤대회 김명철 2018/07/02   5,101
202 홍천~양양 고속도로 대회사진 있습니다.다음까페 서울.. 박성도 2017/06/20   10,732
201 지금까지 행사 참여중 최악이었습니다. (2) 김응주 2017/06/18   10,849
200 이러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이영규 2017/05/01   11,042
199 회장님 무심천 마라톤 강의 김명철 2017/02/16   11,661
198 전마협의 뜻밖의 기록증 선물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1) 이철수 2016/10/26   12,418
197 새로운 길 위의 경험,2016 동해-삼척 고속도로 개통 .. 김명철 2016/09/05   9,981
196 2016년 1월 31일 월드컵 마라톤 후기 이한결 2016/01/31   13,463
195 관리부실에 대해 이관철 2015/09/23   16,279
194 전마협 계족산훈련(2015년6월) 새벽마라톤 후기 (1) 박노영 2015/07/01   15,394
193 오늘도 세상에는 수많은 (1) 오로라 2015/03/21   16,136
192 기록과 순위조회 문의 김태동 2015/03/06   15,400
  이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전체방문자:
20,492,229
금일방문자: 477